> >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2020년은 덩크 로우의 해!
유독 핫한 덩크들의 발매 소식이 끊이지 않아 간간히 덩크 로우의 해라고 불렸던 2020년,
지난 1986년 부터 매년 개최되어 오고 있는 큰 권위의 수상식으로 스니커계의 오스카로 불리는 ‘FNAA’에서 2020년 올해의 스니커로 나이키 덩크를 선정했다.

19년에는 닥터 마틴의 1460 부츠, 17년에는 버질 아블로와 나이키의 에어 조던, 15년에는 칸예 웨스트의 이지 부스트를 선정한 전적이 있다.
와중에 스니커 리셀 시장 스탁엑스 에서는 “2020년 출시된 스니커 중 스탁엑스에서 1천 달러 이상으로 재거래된 스니커는 총 16종이며 이 중 7종이 나이키 SB 덩크 로우 모델이다.” 라며 스니커 마니아들 사이에서 덩크 로우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힌 바가 있다.

이는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보다 높은 수치며 전년 동기간 대비 월평균 거래 금액은 무려 4배나 증가했다고 한다.
‘인플루언서’의 영향력
트래비스 스캇 / 카일리 제너
래퍼 트래비스 스캇과 카일리 제너 각각 덩크 모델을 실착한 자신들의 데일리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후, 해당 모델의 리셀 가격은 3시간 만에 약 40% 이상 상승했다.

이렇듯 인플루언서들의 활동들은 덩크 열풍에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미쳤음을 알 수가 있다.
The story of Dunk
나이키에서 덩크의 해를 증명이라도 하듯 로우부터 하이까지 나이키 '덩크' 시리즈의 역사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비둘기 덩크 득템을 위해 뉴욕에 노숙 행렬을 만들었던 세계적인 디자이너 제프 스테이플, 편집숍 보데가의 파운더 올리비에 막, 더 다크사이드 이니셔티브의 CEO 콜린 밀러, 1989년부터 꾸준히 스트릿 신을 리드하며 유스 컬처를 대변해온 편집숍 유니온 LA의 오너 크리스 깁스, 이탈리아 기반의 편집숍 슬램 잼의 창립자인 루카 베니니 등 저마다의 나이키 덩크와 인연들이 깊은 많은 유명인들이 출연하면서 그들이 나이키 덩크에 관해 얽힌 자신의 경험들을 이야기하기도 한다.

총 6부작으로 구성되어있고 이번달 10월 16일 부터 매주 1화씩 공개 중이다.
Episode 1: Origins
Episode 2: Sneak Peek
1985년 미국 대학 농구의 인기를 타고 성장하기 시작한 나이키 덩크의 데뷔 초부터 현재까지의 이야기를 실루엣 아카이브, 역사 그리고 덩크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미국 프로농구 스타들과 셀럽, 컬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다룬 다큐 “The story of Dunk”

아직 4부작이나 남은 주제들도 매주 기다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