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LA에서 ‘워렌로터스’를 고소한 ‘나이키’
한정판 신발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이야기. 바로 커스텀과 가품의 경계에 대한 논란일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커스텀은 일반 공산품에 작가의 창작이 가미된 결과물을 의미하죠. 그러나 글로벌 브랜드와 계약이 되어 있지 않은 상태로 이를 판매해 막대한 수익을 거두고 인기몰이를 한 ‘워렌로타스(Warren Lotas)’에 대해 나이키가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워렌 로타스가 9월 28일 판매한 제품
나이키가 2005년 발매한 ‘나이키 덩크 SB 로우 피죤’
위의 두 제품은 얼핏 보면 어떤 차이가 있는지 구분이 잘 되지 않습니다. 위에 제품은 9월 28일 워렌 로타스가 프리오더(주문 후 제작) 방식으로 판매한 커스텀 신발이며, 아래는 2005년 나이키에서 정식 출시해 현재 약 2000만원 이상의 리셀가에 거래되는 나이키 SB 덩크 로우 피죤입니다.

해외 뉴스 매체들에 따르면 나이키가 고소를 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워렌 로타스는 나이키 제품과 혼동이 될만큼 유사한 제품을 판매를 한다는 점. 나이키 스우시 디자인과 거의 똑같은 디자인을 사용한다는 점. 해당 제품이 출시된 후 시장에서 제품이 정품인지 가품인지에 대한 혼란을 야기한 점입니다.
약 3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워렌 로타스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해당 뉴스가 다수의 매체들에 보도된 이후 현재까지 워렌 로타스의 공식적인 대응은 없었습니다. 나이키에서는 이번 고소를 통해 워렌 로타스의 유사 제품(가품) 판매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나이키의 저작물을 통해 수익을 얻는 행위에 대한 엄중한 법적 조치를 한다고 하니 추후 소식이 궁금해집니다.
국내 브랜드들은 안전한가?
이번 상황은 워렌 로타스가 워낙 큰 이슈를 일으킨 브랜드였기 때문에 나이키 미국 본사 차원에서 법적 조치를 한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그렇다면 국내에서 나이키 브랜드, 디자인을 커스텀한 제품을 판매하는 다른 브랜드들은 과연 안전할까요?

나이키가 이번 사건을 통해 문제를 제기한 내용은 커스텀 제품이 다른 소재를 사용한다는 것, 혹은 수작업을 통해 제작한다고 해결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나이키 스우시 디자인에 대한 사용 권한이 없는 업체가 이를 재판매해 수익을 거둔다는 것. 그리고 이를 통해 시장에 혼란을 준다는 점에 대해 고소를 한 것입니다.

국내의 경우도 만약 나이키와 정식 계약이 되어 있는 밴더사라면 계약 문서를 공개하면 이슈될 문제도 없을 것이며, 계약이 되어 있지 않은 업체라면 즉각 불법적인 행위는 중단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상 워렌 로타스를 고소한 나이키에 대한 이슈 리포트였습니다.